• Wed. May 25th, 2022

The Paper Plan

Latest News

인간의 노동력을 대처한다 -인공지능로봇

Bytomasian

May 11, 2022

미국 디트로이트 시 교외에 있는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GM 공장. 자동차 앞 유리를 붙이고

차체를 용접하는 로봇이 끊임없이 말을 걸며 소비 전력을 줄이고 조립 시간을 단축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AI가 스스로 개선 아이디어를 내는 것이다.  

로봇이 제안하다   이것은 GM이 5년 이내 실현을 목표로 한 미래 공장의 모습이다.

전 세계 GM 공장에서 모은 정보를 바탕으로 AI가 저비용으로 신속하게 조립하는 방법을 생각해

제안하는 것이다. 생산성이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져 경쟁력을 대폭 올릴 수 있다

2009년에 파산 보호를 신청한 GM은 미연방 파산법 11조에 따라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를 계기로 GM은 과거의 방법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 공장으로 나아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산업용 로봇 공급 업체 화낙FANUC, 네트워크 기업 시스코 시스템스Cisco Systems와 협업해 전 세계에서 8,500대가 넘는 로봇이 90초마다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다.

2016년에는 65대의 로봇이 “2주 이내에 공정에 문제가 발생합니다.”라고 알려줘 사전에 대응할 수 있었다.

미국의 자동차 산업이 대량 생산 시스템을 확립한 것은 약 100년 전이다.

그 후 자동차 가격이 대폭 하락해 서민도 자동차를 보유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최근에는 AI에 의한 제조 혁명이 시작됐다. AI의 활약은 맥주 업계에서도 나타난다.

맥주의 레시피를 AI가 만드는 것이다

Leave a Reply